전남소식

목포시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총사업비 증액…사업 추진 탄력


  • 정승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16 14:03:06

    ▲ 해양경찰서부정비창 조감도© 목포시

     377억원 증액...6월중 실시설계ㆍ시공 통합 발주, 2024년 12월 준공

    해경 유일 대형함정 수리...원활한 해양경비, 인구 유입 등 경제활성화 기대

    [베타뉴스=정승임 기자] 전남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사업(이하 서부정비창 사업)이 총사업비 증액으로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시에 따르면 지난 1일 기획개정부의 총사업비 증액 심의에서 서부정비창 사업은 총사업비가 2,371억으로 증액됐다.

    해경은 서부정비창 신설을 위해 지난 2018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시작해 2019년 8월 완료한 후 2020년 9월 기본설계를 마쳤고, 올해 5월 공사를 발주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물가 상승과 전략환경영향평가 및 해상교통안전진단 결과에서 나타난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 총사업비 증액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해경은 기존 사업비 1,994억원에서 412억원을 증액한 2,406억원을기재부에 요청했고, 기재부 심의 기간 단축과 예산 원안 증액을 위해 목포시와 김원이 국회의원, 해양경찰청, 전라남도 등의 노력으로 총사업비는 당초보다 377억원이 증액된 2,371억원으로 결정됐다.

    목포 신항만 허사도 일원(10만9천㎡)에 들어설 서부정비창은 항만시설, 상가(上架)시설, 건축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항만시설은 잔교식 안벽 1선석(180m)과 의장안벽 205m가 조성되며, 함정을들어올려 수리하는 육상 시설인 상가시설은 5천톤급 플로팅도크와 700톤급쉽리프트가 각각 1기씩 설치된다. 건축시설은 본관과 수리공장 등으로 함정수리에 필요한 부속품 등을 생산·사용하는 수리공장에는 기관공장, 전기공장,의장공장 등이 들어선다.

    총사업비 증액 확정으로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하게 된 서부정비창은 기재부세목 정정후 6월 실시설계와 시공을 통합(턴키) 발주될 예정이며, 오는 11월착공해 2024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된다.

    서부정비창 신설은 현대삼호중공업(대형조선사)과 대한조선(중형조선사) 등 2곳에서 물량을 받아 블록 등을 생산하는 기자재 업체가(75%, 210여개사)가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전남 서남권 조선업의 발전에 기폭제가 될 전망이다.

    서부정비창은 전남 서남권 조선업체에 연간 500여억원에 달하는 외주용역 및 조선기자재 물량을 공급할 것으로 보여 인구와 예산 유입 등 지역 경제활성화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해양 경비의 효율성도 향상된다. 현재 함정을 수리하는 해경 소속 정비창은부산정비창이 유일하다. 이 때문에 전국에 있는 5개 해경(중부청·서해청·남해청·동해청·제주청) 소속 함정을 정비하기 위해서는 부산까지 가야 하는 상황이다. 이마저도 중소형함정에 한해 대형 함정은 해군 소속의 진해정비창에서 수리를 받고 있다. 하지만 서부정비창이 들어서면 중부청·서부청·제주청 함정은 부산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되고, 대형함정도 해경 자체적으로수리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서부정비창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돼 목표연도인 2024년 준공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만전을 다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30일 전라남도, 해경, 목포지방해양수산청 등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해 행정지원, 기업유치, 지역기업 우선 발주 등 상생협력의 결속력을 높일 방침이다. 이와 함께 준공 이전까지 관계기관과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해 진행사항 공유, 애로사항 청취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5월 27일 조선, 기자재 기업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해경 서부정비창 사업을 설명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서부정비창은 서남권 조선업의 경쟁력을 향상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다”면서 “조선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목포의 미래 먹거리 마련을 친환경선박, 해양레저, 수리조선 등을 중점 육성해가겠다”고 밝혔다.


    베타뉴스 정승임 기자 (happywoman1185@hanmail.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6850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