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화이자, 모더나 백신 10억 회분 생산 협의 설’ 보건복지부는 사실무근


  • 강규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06 15:33:24

    ▲화이자-모더나 백신 CG ©연합뉴스

    지난 5일 연합뉴스에 의하면 화이자와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 생산 방안을 협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에 대해 정부는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고 한다.

    보건복지부는 5일 관련 보도에 대한 설명 자료를 내고 "백신 생산 계약은 기업 간 협의 사항이며, 한국 정부 차원에서 화이자나 모더나 등과 국내 백신 생산을 협의 중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이강호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을 인용해 한국이 해외 백신 제조사들과 국내 생산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국내 생산 계약이 타결될 경우 즉시 10억 회분을 생산할 준비가 돼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한국이 10억 도스(1도스=1회 접종) 이상의 mRNA 백신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을 설명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는 현재 국내 업체와 생산계약을 맺은 제약사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 정도라고 설명했으며, 모더나사(社)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백신 완제 공정을 맡기는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고, 화이자는 위탁생산 등 현지 제조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타뉴스 강규수 기자 (healt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