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식

광주시 소방안전본부 “벌집 보거나 쏘였을 땐 119에 신고하세요”


  • 이완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27 12:06:52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벌집이 보이거나 쏘이면 즉시 119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사진=벌쏘임 환자 및 벌집제거 통계) ©광주시 소방안전본부

    올 상반기 벌집 제거 출동 29% 증가…벌 쏘임 사고 8~9월 집중

    [베타뉴스=이완수 기자]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최근 불볕더위 일수 증가로 인해 말벌 등 각종 벌의 활동이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벌 쏘임 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올 상반기 출동 통계에 따르면 벌집 제거 출동은 310건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29% 이상 증가했고, 이는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임으로 올해 여름철 벌 쏘임 사고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벌에 쏘이면 통증, 부종, 가려움증 등 피부에 한정하는 국소반응을 일으키지만, 일부 벌 독에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는 사람은 혈압이 떨어지고 몸이 붓는 등 전신반응이 나타날 수 있으며 이 경우 적절한 응급조치가 없으면 쇼크사까지 발생할 수 있다.

    이런 벌 쏘임 사고 예방을 위해 벌집 발견 시 119에 벌집 제거 요청 신고를 해야 하고, 야외 활동 중 벌에 쏘였을 경우 119에 신고 후 구급대원을 통해 적절한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7월 광주 북구 운암동에서 70대 남성이 벌에 쏘인 뒤 쇼크로 인한 호흡 정지 증상으로 심정지가 발생했고, 지난 5월에는 광주 북구 장등동에서 60대 여성이 집에 날아든 벌에 쏘인 뒤 호흡곤란을 호소하기도 했다.

    두 환자 모두 다행히 빠른 신고와 119구급대의 적절한 응급조치 덕분에 무사할 수 있었지만, 자칫 신고가 늦어졌다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도 있었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벌 쏘임으로 인한 아나필락시스 쇼크 환자 발생 시 전문 응급처치가 가능한 특별구급대를 운영 중이며, 말벌보호복 등 8종 166점을 추가 구매해 증가하는 벌집 제거 출동에 대비할 방침이다.

    김영일 구조구급과장은 “벌에 쏘이면 신용카드로 벌침 제거 후 쏘인 부위를 씻는 것으로 1차 응급조치는 되지만 벌 독 알레르기 환자의 경우 쇼크로 인해 사망하는 때도 있다”며 “벌집이 보이거나 쏘이면 즉시 119에 신고해 적절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이완수 기자 (700news@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353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