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오산시, 화성소각장서 의료폐기물로 오인된 “일반폐기물까지 관리 철저”


  • 김성옥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29 13:23:43

    [사진제공=오산시청 전경]

    [경기 베타뉴스=김성옥 기자]오산시는 지난 25일 화성시 그린환경센터 시민감시원들이 오산시에서 반입된 쓰레기 봉투를 조사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자체 조사한 결과 해당 폐기물은 반입금지 대상인 의료용 폐기물이 아니라 소각용 일반 폐기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화성시 그린환경센터 시민감시원들이 오산시에서 반입된 쓰레기 봉투를 확인한 결과, 오산시 보건소에서 수거된 쓰레기 중에서 코로나19 방호복과 의료용 장갑, 예진대기표 등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29일 시에 따르면 이들 폐기물이 오산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수거된 것은 맞지만, 보건소에서 배출한 일반 쓰레기에 해당하고 반입금지대상인 의료용 폐기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예방접종센터 내 폐기물은 소각용 폐기물과 의료용 폐기물로 구분하여 처리하는데, 시민감시원들이 지적한 폐기물은 백신접종 전 대기실과 분주실(백신을 주사기에 옮겨담는 공간)에서 직원들이 사용한 폐기물로, 그린환경센터에 반입되지 말아야 할 의료용 폐기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방호복도 ‘환자의 혈액,체액, 분비물, 배설물로 오염되지 않은 방호복은 의료폐기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환경부 지침에 따라 배출하고 있다고 오산시는 밝혔다.

    오산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별도 처리가 필요한 의료용 폐기물은 엄격히 구분해 전문 처리업체에서 처리하도록 해왔다.”고 강조하고 “그러나 이번 사안처럼 시민들에게 오해를 줄 소지가 있는 만큼, 앞으로는 예방접종센터 폐기물 중 의료폐기물로 오인될 수 있는 방호복, 장갑 등은 전량 의료폐기물로 처리하겠다.”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김성옥 기자 (kso0102280@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388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