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메이드, 메타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에 전략적 투자 진행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8-05 09:32:52

    [베타뉴스=이승희 기자] 위메이드는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를 통해 메타스케일에 투자를 진행했다.

    메타스케일은 카카오 최고 IP책임자를 역임한 권승조 대표가 설립한 신생 스타트업으로, 국내 IT 기업 개발자 포함해 카카오프렌즈 브랜드 사업을 담당했던 인력들을 주축으로 구성됐다.

    10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던 '버디버디' 서비스 노하우를 지닌 위메이드와 Z세대를 타겟으로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중인 메타스케일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낼 방침이다.

    메타스케일은 스토리 기반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3차원 가상 세계인 메타버스 개념을 도입해 2022년 초를 목표로 새로운 형태의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사람과 사람의 상호작용을 강화해주는 장치인 게이미피케이션을 활용해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메타스케일 권승조 대표는 "스토리 기반의 인터렉션과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세계를 만들어 갈 것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개념의 메타버스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메타스케일에 대한 투자는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전략적으로 결정했다. 변화하는 세상에 발 맞춘 혁신적인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메타스케일과 다각도로 협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베타뉴스 이승희 기자 (cpdls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