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한진중공업,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 3척 수주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9-13 10:05:00

    ▲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전경. © (사진제공=한진重)

    1900톤급 친환경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 수주 성사, 기술력 재입증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한진중공업(대표이사 홍문기)이 친환경 국가어업지도선 3척을 수주했다. 동사는 해수부 남해어업관리단이 발주한 1900톤급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 3척을 총 912억원에 수주해 독보적인 기술 경쟁력을 재입증했다고 13일 밝혔다.

    국가어업지도선은 해수부 산하 어업관리단이 연·근해와 원거리 해역에서 우리 어선의 안전한 조업지도와 불법어업 지도·점검·단속을 통한 어업질서 확립, 수산자원 보호와 조난선박 구조, 각종 해난사고 예방 등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관공선이다. 이번에 발주된 국가어업지도선 3척은 길이 91m, 폭 15m의 1900톤급으로 승조원 30명을 태우고 최대 17.5노트로 항해 가능하며 항속거리는 약 1만1000km에 달한다.

    특히 지금까지 건조된 어업지도선과 달리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디젤·전기 복합 추진 방식의 차세대 하이브리드 어업지도선으로서 기존 단일 추진 방식의 관공선 대비 15% 이상의 유류 절감 효과와 함께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도 25% 이상 감축할 수 있는 최첨단 친환경 선박이다고 한진중공업은 설명했다.

    한진중공업은 그간 환경규제 강화와 전 세계적인 친환경 선박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이중연료 추진선에 대한 엔진 배치 효율 연구와 최신 선형 설계를 개발하는 등 복합 추진 방식을 적용한 친환경 선박 기술 상용화에 매진해 왔다.

    이를 토대로 업황 회복기에 들어선 상선 수주를 재개하는 등 시장 개척에 나선다는 게 한진중공업의 복안이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국가어업지도선을 포함한 다양한 친환경·다목적 관공선을 완벽히 건조해 정부의 그린뉴딜과 2030 친환경 관공선 전환 정책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전했다.


    베타뉴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