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모든 가상화폐 거래는 불법” 中 단속 강화에 비트코인 등 가격 급락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9-25 10:24:46

    ▲ 비트코인 자동입출금기(ATM)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 강화 방침을 내놓으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대표 가상화폐 가격이 하락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24일 오후 3시 30분(한국 시간 25일 오전 7시 30분) 기준 비트코인의 코인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3.86% 하락한 4만2천907.50달러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4시께 4만900달러 선까지 내려가기도 했지만 이후 회복한 결과다.

    이에 따라 가장 규모가 큰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도 8천75억1천만달러로 줄었다.

    비트코인 다음으로 덩치가 큰 이더리움도 같은 시각 24시간 전과 견줘 5.82% 하락한 2천958.42달러에 거래됐다. 이더리움도 오전 4시께 2천750달러 선까지 주저앉았다가 반등했다.

    이더리움의 시총은 3천458억5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앞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24일 모든 종류의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 금융 활동'으로 규정하면서 엄격하게 단속하겠다고 발표했다.

    인민은행은 "가상화폐는 법정 화폐와 동등한 법적 지위를 보유하지 않는다"면서 "가상화폐 관련 업무 활동은 불법적인 금융 활동에 속한다"고 밝혔다.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가 인터넷을 통해 중국 거주자에게 가상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차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은 올해 5월부터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의 고삐를 본격적으로 죄고 있다. 단계적으로 지역에 따라 가상화폐 채굴장을 문 닫았고 각종 거래 금지 조치들을 발표하고 있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8167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