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외국인, 12월 국내 주식 4.3조원 순매수…2개월 연속 ‘사자’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1-10 12:45:57

    - 주식 785조2천억원·채권 214조원 보유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해 11월에 이어 지난달 역시 국내 주식을 4조원 넘게 사들이며 두달 연속 순매수세를 이어갔다.

    ▲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4조3천억원 넘게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원화 환율이 1,200원을 넘어선 7일 오전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1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 주식 4조3570억원을 순매수하고, 상장채권 5조5550억원 순투자해 총 9조9120억원을 순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3조6950억원, 코스닥을 6620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2개월 연속 순매수를 유지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은 상장주식은 785조2000억원을 보유해 전체 시총대비 28.7%를 유지했다.

    지역별로는 ▷미주 2조4000억원 ▷아시아 1조2000억원 ▷중동 3000억원 등에서 순매수했다. 유럽 등에서는 1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 2조3000억원 ▷말레이시아 7000억원 등은 순매수했고 ▷영국 -2억5000억원 ▷싱가포르 -2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 2021년 1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  ©금융감독원 

    보유규모는 미국이 316.2조원을 기록하며 전체 외국인 보유량의 40.3%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이 239.2조원, 아시아가 112.3조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채권의 경우 10조2300억원을 순매수하고 4조6750억원을 만기 상환해 총 5조5550억원을 순투자했다. 아시아(4조원)와 미주(1조2000억원) 등에서 국내 채권에 순투자했다.

    외국인의 채권 보유액은 지난해 1월 이후 매달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214조원을 보유 중이다.

    전체 외국인의 국내 주식과 채권 보유 규모는 총 999조2000억원이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0213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