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상장사 10곳 중 4곳 직원 수 감소...코로나 고용한파 ‘지속’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5-17 10:15:13

    -11% 직원수·매출·영업이익 모두감소 ‘3중고’
    - 전경련, 비금융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1874곳 직원 규모 조사

    코로나19 발생 이후 2년이 지났지만 지난해 상장사 직원 수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코스피와 코스닥 상장 기업 10곳 중 4곳의 직원 수가 감소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된 지난해 코스피와 코스닥 상장 기업 10곳 중 4곳의 직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2018∼2021년 비금융업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1874곳의 직원 규모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기준으로 808곳(43.1%)의 직원 수가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이 감소한 기업 비중은 중소·중견 기업이 많은 코스닥 시장이 코스피 시장보다 높았다. 코스닥 시장은 조사대상 1178사 중 514개사(43.6%)였고, 코스피 시장은 696개사 중 294개사(42.2%)였다.

    연도별 직원 감소 상장사 비중을 보면 지난해 43.1%는 2020년의 52.0%(974곳)보다는 8.9%포인트(p) 줄어든 것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의 44.3%(830곳)와 비교해도 1.2%p 낮다.

    하지만 전체 상장사 직원 수를 보면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지난해 상장사 직원 수는 148만3000명으로, 2020년의 146만9000명보다 1만4000명 늘었지만 2019년의 149만7000명보다는 1만4000명 적은 수준이다.

    ▲ 2021년 기준 직원 감소 상장사 수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은 지난해 직원 감소 상장사 규모가 2020년에 비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수요 분출에 따른 기저효과와 비대면 업종 호황 등으로 실적이 개선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상장사 10곳 중 3곳(26.7%·500곳)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2년 연속(2020∼2021년)으로 직원 수가 줄었다.

    2년 연속 직원이 줄어든 상장사 500곳의 직원 수는 지난해 43만6000명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50만8000명보다 7만2000명 감소했다.

    특히 10곳 중 1곳(11.2%·210곳)은 직원 수뿐만 아니라 매출액과 영업이익까지 감소해 '3중고'를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3569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