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울 사상 첫 ‘6월 열대야’…당분간 평년보다 높은 기온 지속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27 08:52:27

    ▲강원 강릉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난 가운데 26일 저녁 강릉시 안목해변에는 많은 시민이 나와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에서 이틀 연속으로 역대 가장 높은 '6월 일최저기온'을 기록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6월의 열대야'가 나타났다.

    고온다습한 공기가 지속해서 유입되면서 당분간 기온이 평년기온을 웃돌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8시까지 서울 일최저기온은 오전 4시 54분에 기록된 25.4도다. 서울 6월 일최저기온이 사상 처음 25도를 넘은 것으로 25년 만에 신기록이 수립된 전날(24.8도)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 일최저기온이 25도를 넘으면서 지난 밤은 서울의 올해 첫 열대야이자 사상 첫 6월 열대야로 남게 됐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말한다.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이 깨지고 열대야를 겪은 곳은 서울만이 아니다.

    이날 대전도 일최저기온이 25.3도(오전 5시 46분)로 전날에 이어 연속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올해 첫 열대야도 나타났다. 수원도 일최저기온이 25.1도(오전 3시 54분)를 기록해 마찬가지로 기록이 바뀌고 올해 첫 열대야를 겪었다.

    강릉은 일최저기온이 28.8도(오전 8시)로 30도에 육박했다.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가 11년(종전 2011년 6월 22일 26.5도)만에 바뀌었다.

    전날 117년 11개월간 유지된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가 바뀐 인천도 이날 일최저기온이 24.5도(오전 3시 54분)에 머물며 또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원주(25.7도), 속초(25.4도), 보령(26.1도), 부여(25.4도) 등도 새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이 27일 세워졌다.

    광주(25.8도)와 포항(27.5도), 제주(27.8도) 등은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가 바뀌지는 않았지만 열대야가 나타났다.

    기상청은 당분간 기온이 평년기온보다 높고 동해안과 제주해안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 28일에는 충청과 남부내륙도 열대야를 겪을 것으로 전망한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4259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