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BPA, 감천항 하역근로자 혹서기 예방물품 지원


  • 박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7-07 11:00:46

    ▲ 혹서기 대비 물품을 지원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 베타뉴스=박현 기자] 부산항만공사(BPA·사장 강준석)는 올해 여름에도 감천항에서 일하는 항만근로자를 위해 혹서기 대비 물품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감천항은 냉동어획물과 철재류 등의 화물을 주로 취급하며, 하역 노동자들 대다수가 야외에서 한여름의 열기에 그대로 노출된 채 작업한다.

    항만하역 현장은 그늘이 없는 콘크리트 바닥에 직사광선이 그대로 반사돼 근로자의 체감온도가 상승하고, 상대습도 역시 높아 체온을 조절하는 땀 증발이 원활하지 못해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크다.

    이에 BPA는 특히 열기가 심한 혹서기에 근로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생수 약 4,000L, 식염포도당 2만 정을 지원했고, 냉동고 12기도 배치했다.


    베타뉴스 박현 기자 (ph9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4543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