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마인즈랩, “휴먼 AI 직원을 내 사무실에”..인공지능 서비스 '마음닷에이아이 1.0' 선봬


  • 유주영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9-29 22:53:48

    ▲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 ©베타뉴스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사람보다 더 사람 같고 또한 효율적이기까지 한 ‘휴먼 AI’가 우리 회사의 업무를 충실하게 담당할 수 있다면.

    스마트폰의 음성인식 서비스, 금융사의 챗봇 상담, 식당의 서빙 로봇이 우리 삶 안에 들어온 지 상당한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 실생활에서 AI 직원이 내 삶을 돕는 것을 체감하는 데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에 일반 업체에서 휴먼 AI 직원을 채용하는 시대가 왔다. 즉 AI 리셉셔니스트, AI 도슨트, 무인피트니스 운영을 위한 AI 퍼스널트레이너 등 다양한 직업의 휴먼 AI 직원을 합리적인 가격에 채용해 사업과 생활에 활용이 가능해진 것이다.

    인공지능 개발전문 마인즈랩은 29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SAC아트홀에서 ‘마음닷에이아이(maum.ai) 1.0을 선뵈는 그랜드오픈 행사를 가졌다.

    ▲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가 29일 서울 삼성동에서 마음닷에이아이 론칭 키노트연설을 하고 있다. ©베타뉴스

    이날 행사에는 학계, 업계는 물론 정부 관계자 등 수백 명의 현장 오프라인 참가자 및 실시간 유튜브 중계접속자들이 몰려 AI가 만드는 새로운 세상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뜨거운지 보여줬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의 키노트 강의로 문을 연 이날 행사에서는 마인즈랩이 그간 발표한 학술논문의 간단한 내용이 발표됐다. 세계 유수의 학술지에 발표된 연구를 통해 목소리, 얼굴과 입모양 등 다양한 휴먼 AI의 요소를 바꾸어 적용하면서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의 네 가지 언어를 기존 목소리의 피치, 톤을 따와서 수십가지의 다른 발화를 하는 휴먼 AI의 원리를 소개하기도 했다.

     

    ▲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 ©베타뉴스

    유 대표가 강조한 마음닷에이아이의 요체라고 할 수 있는 마음오케스트라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마음오케스트라는 아마존, 네이버 등 기존의 업체들이 보유하고 있는 AI의 기능과 조율해 마음닷에이아이의 새로운 AI를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뜻한다.

    이어 업무 회의록 정리, 상장사 IR 담당 등 다양한 시연도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실질적으로 자신의 사업에 AI를 적용해 업무효율을 어떻게 높일 수 있는지 관심을 갖고 지켜봤다.

    마지막으로 인공지능 커스터마이징을 거쳐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가 혁신적인 가격과 품질로 '마음닷월드'를 통해 A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구체적 사례와 함께 소개해 흥미를 더했다. 

    ▲ 아규민 마인즈랩 실장이 마음닷에이아이의 고객 사용경험을 시연하고 있다. ©베타뉴스

    이날 행사에 참가한 한 업체 관계자는 "AI가 우리 삶에 다가왔다지만 이렇게 합리적인 가격과 서비스로 바로 업무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것에 놀랐다"며 "(우리 업체에) 마음닷에이아이 서비스를 도입해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지 고민해 볼 것 "이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유주영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