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의료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 신임 회장에 ‘이득주 녹십자홀딩스 상임고문’ 선임


  • 강규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2-02 12:19:43

    ▲2024.02.02-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 신임 회장에 (이득주 녹십자홀딩스 상임고문) 선임 [사진]=이득주 GC 상임고문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

    사단법인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이하 CARM)는 지난 2월 1일 개최된 2024년 정기이사회에서 이득주 녹십자홀딩스(GC) 상임고문을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CARM은 국내 재생의료 산업을 활성화하고 글로벌 재생의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기업 중심의 단체로, 2016년 출범했으며, 지난 2022년 11월 보건복지부로부터 비영리 사단법인 설립을 인가받았다.

    이득주 신임 회장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후 미국 미네소타대학에서 보건학 석사, 고려대학교에서 의학 박사(미생물학) 학위를 취득했으며, 이후 아주대학교의료원 대외협력실장 등을 거쳐 ㈜녹십자셀 대표이사, ㈜지씨셀 부회장을 역임하고, 현재는 GC 상임고문으로 재직 중이다.

    또한, 이득주 신임 회장은 2020년부터 지금까지 CARM에서 정책위원장직을 수행해왔다.

    이득주 신임 회장은 “첨단재생바이오법에 대한 일부 개정안이 지난 2월 1일 국회를 통과하여 세포치료, 유전자치료 등 첨단재생의료 시장에서 많은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며, “국가 의료 발전과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정책당국과 규제 개선 및 정책지원 효율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CARM은 새로운 회장과 함께 김덕상 싸토리우스코리아 대표가 부회장으로 취임했으며, 신임 이사로 제임스박 GC셀 대표와 윤채옥 진메디신 대표, 나종천 강스템바이오텍 대표가 합류했다.


    베타뉴스 강규수 기자 (healt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