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BYD, 가성비 전기차 1,800만원대 신형 돌핀 EV 출시


  • 우예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2-24 08:43:42

    중국 전기차업체 비야디(BYD)가 향상된 성능과 디자인에 더해서 가격까지 낮춘 신형 돌핀 아너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일렉트렉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형 돌핀 EV의 가격은 1만3,900달러(약 1,800만원)부터 시작된다.

    ▲ BYD로고 ©연합뉴스

    돌핀 EV는 2021년 출시 이후 매년 인상적인 판매량을 기록해 왔다. BYD가 지난해 판매한 돌핀 EV는 36만7,419대로 2022년 대비 79% 증가했다. 2023년 돌핀 EV의 판매 매출이 BYD 전체 매출의 12%를 차지했다. 현재 중국을 비롯해 일본, 멕시코, 유럽, 브라질 등 해외로도 진출 중이다.

    돌핀 EV는 일본에서 큰 성공을 거둬, 일본 수입차 중 20%를 차지했다. 일본 시장은 해외 브랜드보다 토요타 등 국내 업체들이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수입 차량 대부분이 고급 모델이어서 돌핀 EV의 성공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다.

    신형 돌핀 EV 기본형의 주행지속거리는 302km. 크기는 구형 돌핀과 같은(4,125×1,770×1,570mm)로 폭스바겐 ID.3(4,261×1,809×1,568mm)보다 약간 작다. 돌핀 EV에는 듀얼 전기 모터 및 신형 LFP 배터리가 탑재됐다. BYD의 기본 모델은 32kWh 배터리로 구동되며, 다음 모델에는 45kWh 배터리가 장착되어 최대 주행지속거리는 420km, 60kWh 배터리가 장착된 버전의 주행지속거리는 최대 520km다.


    베타뉴스 우예진 기자 (w9502@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46026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