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대우건설 정원주 회장, 팜 민 찐 베트남 총리 예방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7-04 12:54:28

    © 대우건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지난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초청으로 방한한 베트남 팜 민 찐 총리를 예방하고 현지 사업 확대를 비롯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4일 밝혔다.

    이 날 예방자리에서 정 회장은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사업이 한국기업의 베트남 투자를 선도하는 플랫폼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점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진행 중인 일부 정부기관의 사업부지 이전사업에 대해서도 높은 관심을 요청드린다"며 "대도시 뿐 아니라 지방에서 추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투자사업은 베트남의 지역 균형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팜 민 찐 총리는 "신규 도시개발은 베트남 정부의 중장기 정책과제로, 특히 홍강 유역을 중심으로 한 도시화는 더욱 가속화되기를 바란다"며 "대우건설이 준비하는 지역은 인구 유입과 발전이 가속화되는 지역이라 여러 교통 인프라 개선이 집중되면서 인구밀도가 높아 도시개발에 최적합한 지역"이라고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했다.

    총리 예방 이후 정원주 회장은 베트남 5대 은행 중 하나인 MB Bank(Military Commercial Stock Bank)의 류 중 타이(Luu Trung Thai) 회장, 베트남 5대 그룹 중 하나인 소비코(Sovico) 그룹 응웬 탄 홍(Nguyen Thanh Hung) 회장과 연이어 만나 베트남의 도시개발사업을 비롯해 인프라, 물류,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대우건설이 100% 단독으로 수행한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사업은 기획, 금융조달, 시공, 운영에 이르는 전과정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해외시장에서 한국형 신도시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신도시에 들어서는 글로벌 기업을 통해 베트남 경제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사업을 통해 베트남에서 현지화에 성공했고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지역의 도시개발사업 확대 등을 추진해갈 예정"이라며 "정 회장을 비롯한 회사의 임직원 모두가 해외시장 확대와 사업 다각화를 통해 세계 건설 디벨로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